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635 0022020080461898635 03 0308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9583000 1596578100000

"굳이 어린이가 바나나 들어야 했나" 비난에 아우디 광고 중단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아우디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차 광고에 어린 소녀 모델을 세웠다가 비난을 받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 사진에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끼고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실었다. 또한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광고 문안도 넣었다.

광고가 공개된 후 어린아이를 선정적으로 이용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금발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특히 어린이가 그릴 앞에 서면 운전자가 볼 수 없어 사고 위험이 크다는 안전성 우려도 제기됐다.

결국 아우디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며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아우디의 모그룹인 독일 폭스바겐 자동차는 ‘뉴골프’ 광고가 인종 차별 논란을 빚자 광고를 중단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