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415 0022020080461873415 03 03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3179000 1596494997000

부동산 엎친데 주식광풍 덮쳤다…신용대출 두달째 폭증

글자크기
중앙일보

서울 시내의 한 은행에서 대출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은행의 7월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폭증했다. 두 달 연속 급증세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담보대출 조이기와 주식시장에 광풍이 신용대출 잔액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7월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20조 1992억원으로 6월보다 2조 6760억원(2.28%) 늘었다. 사상 최대 증가세를 기록한 6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급증세를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고조됐던 3월에는 전월(1조1925억원)의 두배인 2조2408억원을 기록했다. 4월에는 4975억원으로 크게 줄었다가 5월에는 1조689억원, 6월 2조8374억원으로 늘어났다.

신용대출 급증에 큰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거론되는 것은 부동산이다. 정부의 연이은 규제에도 집값 안정화가 요원하자 '패닉바잉'(공황구매)에 나선 이들이 늘어나 신용대출이 늘어났다는 해석이다. 특히 정부가 지난 6월 17일 발표한 6·17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담보대출을 조이자, 주택 매매 대열에 합류한 이들이 주택 마련을 위한 실탄확보 창구로 신용대출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52조 823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3672억원 늘어 6월 증가 폭(8461억원)보다는 컸지만, 4조원대 증가 폭을 보였던 3·4월과 1조8000억원이 늘었던 5월에 비하면 적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주식투자에 개미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현상이 관찰된 것도 신용대출 잔액 증가에 기여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투자자 예탁금은 지난달 31일 기준 47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말 약 27조원에 비해 70%가량 늘었다.

이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에 적지 않은 이들이 생계자금을 급히 마련하기 위해 신용대출을 끌어다 써 신용대출 잔액이 급증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