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1133 0362020071561451133 04 04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61111774 false true true false 1594776120000 1594776160000

볼턴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실수... 나라면 재개"

글자크기
"日 적 기지 공격능력 보유 검토 지지한다"
"트럼프 정부 일관된 대중정책 없어" 비판
한국일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19년 9월30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결정을 비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전화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측근에게 상의하지도 않고 훈련 중단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약속했다"며 "나라면 (훈련을) 재개한다. 중단한 것은 실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은 훈련 중단의 대가로 아무 것도 제공하지 않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북미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우리가 납치 문제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모두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정권 때 전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 도입 중단 결정 후 대안으로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일본 정부의 검토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환영 이유에 대해선 "중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은 동아시아와 태평양에서의 동맹관계를 더욱 긴밀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 문제를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을 비판하고 "그러지 않았다면 홍콩의 자치를 침해당하는 것을 피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6월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되던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홍콩 문제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 미국도 인권문제를 갖고 있다"며 거리를 뒀다고 비판했다. 또 "(트럼프 정부는) 일관된 대중정책이 없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관계의 대부분을 경제와 무역을 통해 보고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