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366 1112020071161377366 01 0101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58000000 1594458011000

“서울특별시장(裝) 자체가 2차 가해”···통합 일각 비판(종합)

글자크기

“슬픔과 진실 명확히 구분해야”···“고인 욕보이는 행태” 주장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것을 놓고 미래통합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부산시장 출신인 서병수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서울시장으로 5일장을 치르겠다는 방침은 박 시장의 서울시정답지 않은 처사”라며 “교회의 구역예배나 밥 한 끼 먹는 모임조차 기어코 막겠다면서 정작 시청 앞에 분향소까지 마련해서 대규모 장례를 치르겠다는 발상은 고인을 욕보이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를 언급, “서울시장을 치를 예비비가 남아있었다면, 코로나19 대재앙을 극복하는 데 쓰는 게 진정으로 박원순 시장을 기리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그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며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는 없어야 한다.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서울특별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가 서울특별시장의 법적 근거로 든 ‘정부의전편람’에는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 서울시의 요청, 대통령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절차를 제대로 지켰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초 이날 오후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을 계획을 세웠으나 이를 보류하고 여론을 살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동의한 국민은 이날 오후 5시 10분 현재 42만5,000명을 넘어섰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