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9436 0362020070961339436 04 0402001 6.1.1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79200000 1594279229000

"어두운 역사 외면 말라"... 아사히, 日정부  역사 왜곡에 일침

글자크기
조선인 노동자들 가혹한 환경 등 설명 부족 지적
"세계유산 등재 시 약속 실현했다고 보기 어려워"
"어두운 역사 외면한다면 日 산업유산의 빛 바라"
한국일보

일본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 내 군함도(일본명 하시마탄광) 등을 설명하는 대형 전시화면. 산업유산정보센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9일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물에 대해 "세계문화유산 등재시 약속한 취지를 실천하고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를 비판했다.

아사히는 이날 '세계유산 대립, 어두운 역사를 응시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5년 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메이지 시대 산업혁명유산에 대한 전시를 두고 한일 간 마찰이 일고 있다"면서 "일본 측이 전쟁 당시 징용 노동자에 대한 대응(설명)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산업유산정보센터는 2015년 7월 군함도(일본명 하시마탄광) 등 23곳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할 당시 1940년대 강제노역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알리겠다고 한 일본 정부의 약속에 따라 설립됐다. 그러나 지난달 15일부터 일반에 공개된 정보센터에는 강제노역에 처한 노동자들의 가혹한 조건을 알리거나 기리는 전시물은 없었다. 오히려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나 학대는 없었다"는 취지의 섬 주민들의 증언만 전시돼 있다. 국제사회와의 약속과 달리 자국의 어두운 역사를 외면한 채 산업화 성과만 자랑하는 시설로 둔갑시킨 것이다.

아사히는 "당시를 아는 사람들의 증언이 귀중한 가치를 지니는 건 두 말할 필요가 없지만 개개인의 체험 증언을 내세우는 것만으로 역사의 큰 그림을 파악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반도 출신 노동자 동원에 폭력이 수반되거나 가혹한 노동을 강요한 것은 당시 정부 공문서 등에서 드러났고 일본 내 재판에서도 피해 사실이 인정됐다"며 "그러한 사실(史實)도 충분히 설명하면서 당시 국가정책 전체의 상을 보여주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아사히는 "어느 나라나 걸어온 길에 빛과 그림자가 있으며 주변국과의 관계도 복잡하다"며 "명암을 불문하고 사실을 겸허히 마주하면서 미래를 생각하는 책임이 있는 것은 일본이나 한국이나 같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메이지 시대 이후 일본은 많은 노력과 희생 위에서 눈부신 성과를 이뤘지만 어두운 역사를 외면한다면 당시 유산의 빛은 바라고 말 것"이라고 끝을 맺었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