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엔시티 도영 "멤버들의 힘 필요한 시점, 태용→마크·쟈니 응원 힘 됐다"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그룹 엔시티(NCT) 도영은 최근 서울 성수동 SM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첫 솔로 앨범 '청춘의 포말(YOUTH)'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엔시티(NCT) 도영이 솔로 데뷔를 앞두고 멤버들로부터 많은 응원을 받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도영은 최근 서울 성수동 SM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첫 솔로 앨범 '청춘의 포말(YOUTH)'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도영이 데뷔 이후 8년여 만에 선보인 첫 솔로 앨범인 '청춘의 포말'은 청춘이라는 파도 속에서 생기는 다양한 감정(포말)을 담은 앨범이다. 도영은 자신의 목소리와 감성을 오롯이 담아낸 이번 앨범을 통해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앞서 엔시티 멤버인 태용과 텐이 성공적인 솔로 데뷔를 마친 가운데, 도영은 팀 내 세 번째로 솔로 도전에 나섰다. 이날 인터뷰에서 도영은 앞서 솔로 활동을 선보인 멤버들에게 받은 응원에 대한 질문에 "태용이 형이 걱정을 많이 해줬다"라고 답했다.

그는 "태용이 형이 혼자 먼저 (솔로) 경험을 해봤으니 힘든 부분을 알지 않나. 그렇다 보니 형이 '힘들거야'라고 걱정을 많이 해줬던 것 같다. 그런 걱정을 해준 것 만으로도 고마웠다"라며 "아무대로 아홉 명이 하던 것을 혼자 해야 하니 체력적 부담이 있다는 걱정이었다. 저 역시 건강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다. 제가 아파지면 스톱되는 일들이 많아서, 그런(책임감) 걸 더 느끼고 더 챙기려 한다"라고 말했다.

태용 뿐만 아니라 엔시티 멤버들 역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도영은 "멤버들의 힘이 많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다. 멤버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다 보니 제가 혼자 있어 본 지 너무 오래됐더라"며 "솔로 활동을 준비하며 저의 부족한 부분도 많이 마주했고, 멤버들의 소중함도 많이 느꼈다. 멤버들이 응원도 정말 많이 해줬다. 제가 솔로 활동을 앞두고 다큐멘터리를 찍어서 공개를 했는데, 그 속에서 마크랑 쟈니 형이 인터뷰를 해줬더라. 저는 몰랐던 사실이었다. 덕분에 가편을 보면서 약간 감동을 받았다. 고마운 부분이 꽤나 있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선후배 인연을 맺은 샤이니 민호와 슈퍼주니어 규현도 절친한 사이인 도영을 위해 조언을 전했다. 도영은 "최근 민호·규현 형과 식사 자리가 있었다. 그 때 형들에게 노래를 들려줬더니 다들 좋다고 하더라. 특히 규현이 형이 현실적인 조언을 많이 해줬다. 몰아치고 고음이 많은 노래다 보니 '이 구간은 조금 쉬고, 이 구간은 너만의 것을 만들며 불러야 할 것'이라는 등의 조언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춘의 포말'은 지난 22일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