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9554 0512020070961329554 01 0101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61078000 1594262079000

통일부, 비건 美 부장관 '남북협력 강력히 지지'에 "환영한다"

글자크기

北 원로리 핵개발 정황 두고 "軍 정보 사안, 언급 적절치 않아"

뉴스1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2019.05.30.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통일부는 9일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라는 발언에 대해 "환영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비건 부장관이 남북협력이 한반도에서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 것에 대해 환영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추진할 대북 협력사업과 관련해서는 '판문점 견학'을 예로 들며 "판문점 견학은 (코로나19·아프리카돼지열병 등) 방역 사항과 현재 남북관계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재개 시점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방한 중인 비건 부장관은 전날 8일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남북협력을 강력하게 지지한다"며 "우리는 (이것이) 한반도를 보다 안정적 환경으로 만드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믿고 있다"라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 7일부터 2박3일간의 일정으로 방한 중이다. 다만 이번 방한 중에는 통일부 측 인사를 만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를 개발 중인 정황이 감지됐다는 보도에 대해 "군사정보 관련 사안에 대해 통일부가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말을 아꼈다.

미국 CNN 방송은 이날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인용하며 원로리 일대에 감시시설,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원로리 일대는 핵 시설 신고가 돼 있지 않은 곳이다.

이 당국자는 폭파된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 추후 북한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을 제기할 것인지를 묻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 방안은 다각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면서 "구체화된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법원은 지난 7일 북한 정권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탈북 국군포로들에게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판결을 냈다.
somangcho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