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5997 0012020070361215997 02 0201001 6.1.1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1180000 1593771249000

조국 재판에 나온 김태우 “친정권 감찰 킬되는 것 보고 분노”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이 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같은 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감찰 무마 사건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이 사건을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법정에서 피고인과 증인으로 대면했다. 김 전 수사관은 조 전 장관을 향해 “친문 실세들에게 잘 보여 출세한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공격했다.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김미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재판에 김 전 수사관이 증인으로 나왔다. 김 전 수사관은 약 3시간 반에 걸친 신문에서 검찰에 유리한 증언을 쏟아냈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 감찰을 부당하게 중단시킨 혐의(직권남용)를 받는다.

김 전 수사관은 유 전 부시장 감찰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다른 특별감찰반원들과 당시 이야기를 나누었기 때문에 상황을 안다고 했다. 유 전 부시장 감찰을 더 할 필요가 없다는 지시가 위에서 내려온 다음 특감반의 분위기가 어땠느냐고 검사가 묻자 김 전 수사관은 “아주 분노했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 중에 빽 없는 사람이 어디있느냐, 이러면 어떻게 고위공직자 감찰을 하느냐’라고 불만을 토로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민정수석이면 이런 ‘빽’(친문인사의 유 전 부시장 구명운동)이 들어오더라도 막아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반대로 밀어낸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상반되는 문재인 정부의 특감반 운영에 화가 나 ‘양심선언’을 했다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MB 측근 첩보를 특감반에서 다 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여야 가리지 말고 ‘나쁜 놈 패야지’라는 게 있어서 실적이 많았는데, 여기(문재인 정부)에 오니까 유 전 부시장 같은 친정권은 (보고를 올려도) 킬(반려)되는 것을 보고 분노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했다. 김 전 수사관의 증언이 조 전 장관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는 데 의미가 있는지, 신빙성이 있는지는 재판부가 판단한다. 이날 법정에선 재판이 휴정된 사이 한 남성 방청객이 조 전 장관에게 다가가 “국민이 다 보고 있어요. 안 부끄럽습니까”라고 소리치자, 조 전 장관이 불쾌한 듯 큰 소리로 “귀하의 자리로 돌아가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