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85468 0012020070261185468 04 0404001 6.1.1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671040000 1593671890000

보츠와나 코끼리 350마리 의문의 떼죽음 [동물의 소리(VoA)]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에서 지난 두 달 동안 코끼리 350마리 이상이 집단으로 폐사한 채 발견됐다. 많은 코끼리가 한꺼번에 숨진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영국 BBC방송와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영국 자선단체인 국립공원구조 니얼 맥캔 박사와 동료들이 지난 5월초부터 보츠와나 오카방고 삼각지에서 350마리가 넘는 코끼리 사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맥캔 박사는 현지 환경보호 활동가들이 5월 초 오카방고 삼각지 근처를 비행하다 3시간 만에 코끼리 사체 169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후 한 달 가량 조사를 해보니 코끼리 사체가 350구 이상으로 늘었다. 그는 “가뭄과 관계 없이 이렇게 많은 코끼리가 한꺼번에 숨지는 건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보츠와나에는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코끼리의 3분의 1이 살고 있다. 현재 이웃 국가에서 코끼리들의 떼죽음은 보고되지 않았다. 보츠와나 정부는 코끼리들이 왜 죽어가고 있는지 원인을 규명하지 못한 상태라고 BBC는 전했다. 당국은 코끼리 사체에서 어금니가 제거되지 않은 것으로 봐서 밀렵으로 인한 떼죽음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아프리카 야생동물 밀렵에 자주 사용하는 시안화물(청산가리)에 중독돼 떼죽음을 당한 것이라면, 코끼리만 죽는 상황을 설명하기 어렵다고 맥캔 박사는 말했다.

맥캔 박사는 “약물 중독이나 질병에 의해 폐사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많은 코끼리는 얼굴을 땅에 떨어뜨린 채 숨졌고, 일부는 원을 그리며 걷는 모습이 목격됐다는 것은 무엇인가가 그들의 신경계를 공격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원인이 물이나 토양에 있다면 인수 교차 질병일 가능성도 있다”면서 코끼리들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보츠와나 정부의 야생 국립공원 담당 국장인 시릴 타올로 박사는 가디언에 코끼리가 최소 280마리가 집단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타올로 박사는 코끼리들의 사망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테스트를 위한 표본을 검사하고 있고 앞으로 수주일 내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달 동안 표본 조사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제한령 때문에 실험실로 표본을 운송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