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1615 0032020060560581615 02 0211004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1326666000 1591326673000 related

용인서 어린이집 2살 여아 확진…"수원동부교회 관련 감염 추정"

글자크기

교회 신도인 보육교사와 접촉한 듯…1차 검사에선 음성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기흥구 영덕동 흥덕마을 동원로얄듀크에 사는 2살 여자아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연합뉴스

어린이집·유치원 소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아이(용인 78번 환자)는 앞서 확진된 30대 여성(수원 58번 환자)이 보육교사로 일하는 용인 기흥구 어린이집의 원생으로, 4일 발열(39.6도) 증상이 나타나 당일 오후 7시 50분께 자택에서 검체채취를 받은 뒤 5일 오전 9시 확진됐다.

시 보건당국은 이 아이가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원동부교회 신도인 보육교사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한다.

이 보육교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서울 구로구 38번 환자)와 접촉해 지난달 29일 확진된 50대 여성(수원 57번 환자)의 딸로, 29일 검사를 받고 30일 확진됐다.

용인시는 지난달 29일 해당 보육교사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원장과 보육교사 등 9명, 원생 33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했고, 이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2살 아이도 이때 음성으로 판정받았으나 엿새 만에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서 2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한 수원동부교회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동부교회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목사와 신도 등 총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여자아이가 추가 확진되면서 수원동부교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명(수원 8명, 화성 1명, 용인 1명)으로 늘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