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0317 0412020060560580317 01 0102001 6.1.11-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4011000 1591324026000 related

문 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 사저 땅·주택 매입

글자크기
뉴스웨이

양산 문재인 대통령 사저 매입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유민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경남 양산시 통도사 주변에 주택과 땅을 매입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퇴임 후 사저를 현 양산시 매곡동에서 옮겨갈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청와대와 양산시 등에 따르면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해 연말부터 새로운 사저와 경호동 땅 매입 등을 준비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통령 경호처는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3천860㎡ 땅과 부지 내 2층짜리 단독주택을 14억 7천여만원을 주고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시에 시에 따르면 해당 주소지 등기부 등본(5일 기준)을 확인한 결과, 김모(67)씨는 지난 4월 29일 문 대통령과 김 여사, 대통령 경호처에 토지와 건물을 팔았다.

등기부 등본에는 5월 4일에 문 대통령, 김여사, 대통령 경호처로 소유권 이전이 된 것으로 나온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363-2번지 토지(383㎡), 363-3번지 토지(27㎡), 363-4번지 토지(1천871㎡), 363-5번지 토지(164㎡)를 매입했으며, 313번지 토지 291㎡는 문 대통령 부부와 경호처가 공동소유하는 것으로 등기가 됐다.

또한 문 대통령 부부는 363-2번지에 있는 2층 단독주택(1층 87.3㎡·2층 22.32㎡)도 매입했으며, 대통령 경호처는 363-6번지 토지(1천124㎡)를 매입했다.

특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양산 평산마을도 자가용 이동이 편리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부지 매입과 관련해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인데 인근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내부적으로 퇴임 후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누차 밝혔지만, 새 사저 부지를 마련한 이유는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설며했다.

그는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어쨌든 전직 대통령보다 작은 수준이다.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부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