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4127 0712020060360524127 08 0801001 6.1.12-RELEASE 71 스마트PC사랑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9862000 1591149891000

SKT, 'T맵 대중교통' 앱에서 수도권 지하철 열차 혼잡도 정보 제공

글자크기
[이철호 기자]
스마트PC사랑

SK텔레콤은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 'T map 대중교통' 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홍보 모델이 T map 대중교통 앱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SK텔레콤은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 'T map 대중교통' 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열차 혼잡도 정보는 T map 대중교통 앱의 수도권 1~8호선을 대상으로 열차 도착정보를 확인하는 모든 화면에서 여유∙보통∙주의∙혼잡 등 4단계로 제공된다.
SK텔레콤은 2019년 11월~2020년 4월 5일까지의 수도권 1~9호선 열차 및 596개역의 기지국, 와이파이 정보 등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열차별, 칸별, 시간대별, 경로별 혼잡도를 분석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되었다.
코로나19(COVID-19)의 재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승객이 지하철을 탑승하기 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함으로써 혼잡한 열차를 피하고 보다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는 데 이번 서비스의 의미가 있다.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추가 반영하여 시스템을 고도화함으로써 예측정보의 정확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며, 서울교통공사와 협력하여 이르면 9월 중 칸별 혼잡도를, 추후에는 보다 정확한 실시간 혼잡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서비스는 지하철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승객은 혼잡한 열차 내에서 타인과의 불필요한 접촉을 피할 수 있고, 혼잡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하철의 지연 운행도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2016년 서울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의 지하철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7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산정됐는데 이러한 사회적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업데이트에는 서울시의 정보를 바탕으로 수도권 2~8호선의 실시간 도착정보도 제공되며, 막차 시간대의 경로 안내도 승객의 시각으로 개선됐다. 예를 들어, 심야 4호선 서울역에서 오이도역으로 이동 시 남태령행만 남은 경우 기존에는 '열차 운행 종료'로 표시되었으나, 이제부터는 남태령행 열차를 안내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안드로이드 버전과 iOS 버전 모두 적용된다.
T map 대중교통 앱은 T map 운영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2014년 출시되었으며, 하나의 앱에서 도보∙지하철∙버스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을 조합하여 최적의 이동 방법을 제시하고 개인별 출퇴근 경로, 하차 알림 등 맞춤 기능을 제공한다.
SK텔레콤 이종호 Mobility사업단장은 "지하철 혼잡도 서비스는 고객의 불편함과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고객 입장에서 열차 이용 여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은 통신서비스를 넘어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 안전망 확보에도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스마트PC사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