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0960 0112020060260510960 03 0305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8823000 1591088890000 related

셀트리온 동물시험 확인한 방역당국 "내년 상반기 치료제 확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5.28.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내년 상반기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를 확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패럿(족제비)을 대상으로 실시한 항체 치료 시험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얻으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민간협력을 통해 발굴한 항체 후보물질의 치료효능이 확인됐다. 향후 영장류 등을 통한 효능평가를 시행하고 (인체) 임상시험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은 지난 1일 패럿에 대한 항체 치료가 뚜렷한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족제비의 일종인 패럿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민감해 백신·치료제 후보물질 효능을 평가하는데 적합한 동물로 평가된다.

권 부본부장은 “영장류 시험이 종료되면 오는 7월을 목표로 (인체 임상을 실시하기 위한) 협의가 유럽 쪽 국가들과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정들이 쭉 진행되면 항체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에는 어느 정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유럽에서 임상이 먼저 추진되는 것은 국내의 경우 중증 환자 수가 적어 임상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셀트리온은 해외 임상과 함께 최대한 국내 임상도 동시에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혈장 치료제도 7월 임상 목표…“항체 치료제보다 빨리 확보 목표”


현재 치료제 연구는 △항체 치료제(코로나19에만 반응하는 항체 발굴) △혈장 치료제(완치자 혈액 투여를 통한 항체 형성) △약물재창출(다른 목적으로 허가된 약물을 코로나19 치료에 적용) △완전한 신약 개발 등 4가지 트랙에서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GC녹십자가 진행 중인 혈장 치료제도 7월 중 임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혈장 치료제의 경우는 항체 치료제보다 빠른 시기에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권 부본부장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한 치료 효과가 입증돼 정부가 특례 수입을 준비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해서는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재하는 회의에 방역당국도 참석해 세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