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7299 0602020060260497299 03 0302003 6.1.12-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4130000 1591064144000 related

금융당국 "소상공인 긴급대출 1차대출 4조원 집행 안돼…신속처리해야"

글자크기
-제6차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마련한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에 3만 200여건이 접수됐다. 다만 아직까지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총 16조4000억원 가운데 12조 5000억원만 집행된 상태다. 정부는 2차 긴급대출의 차질없는 이행과 함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에서 이관된 1차 긴급대출 신청분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2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 프로그램과 기업안정화 방안등의 준비 집행상황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권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시장의 안전장치를 적시에 마련함은 물론 대책을 하나하나 실행해 나가면서 금융시장 안정화에 힘쓰고 있다"면서 "다만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안요인이 잔존하고 있는바 지속적인 시장 모니터링과 함께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금융위는 회사채 신속인수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점검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 28일 두산인프라코어에 240억규모의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지난 29일에는 504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와 4247억원 규모의 주력산업 P-CBO발행을 통해 기업들의 유동성 확보를 지원했다.

손 부위원장은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경쟁력을 상실하지 않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며 "기간산업안정기금과 저신용등급을 포함한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 설립을 위한 후속조치도 신속하게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소상공인 긴급대출도 점검했다. 현재 소상공인 2차 긴급대출은 지난달 29일 기준 총 3만200여건(약3000억원)이 사전 접수됐다. 이 중 지금까지 지원된 금액은 총 879억원(8796건)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 한도 잔여분과. 1차 지원 프로그램중 소상공인 시장진흥공단에서의 시중은행 이관분은 집행이 되지 않은 상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1차 긴급대출 재원은 모두 16조4000억원 규모지만 실제로 1차 긴급대출에 지원된 금액은 12조5000억원이다. 1차 프로그램 신청 마감 직전이었던 지난 4월 24일 기준 17조9000억원의 대출 신청이 들어왔다.

손 부위원장은"2차 지원 프로그램은 비대면 심사시스템을 통해 창구혼잡과 대출병목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다만 아직 집행이 되지 않은 신청분도 있는만큼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금융위에 따르면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된 금액은 1차 12조5000억원, 2차 879억원이다. 이 밖에도 중소·중견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은 14조2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에는 7조2000억원이 지원됐다.

금융권에서 지원한 전체 대출·보증은 지난달 29일 기준 음식점업이 29만40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소매업(24만3000건), 도매업(16만1000건)순이다. 지원금액은 기계·금속 제조업이 17조5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도매업(14조6000억원), 소매업(9조5000억원)가 뒤를 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