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5469 0902020060260495469 03 0305001 6.1.12-RELEASE 90 아주경제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1061979000 1591062001000 related

대구경북 中企 “하루하루 생존 싸움”…고용유지지원금 개선 건의

글자크기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이 고용유지 지원금 지급방법 개선 등을 건의했다.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이전과 비교해 진정국면에 접어들었으나 힘든 상황은 여전하다며 지원대책을 요구한 것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코로나19 대구·경북 중소기업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으로 꼽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밀착형 지원정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날 간담회에는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35명이 참석해 피해상황을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지난 3월과 비교해 코로나19가 진정국면에 들어섰으나 아직 중소기업·소상공인은 하루하루 생존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특례보증 확대 및 이자지원 △한시적 사회보험료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지급방법 개선 △지자체, 공공기관 관급물량 발주 확대 등 기업이 생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직·간접적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앙회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장의 애로사항을 여러 경로를 통해 정부와 국회에 전달하고 있다”며 “현장 요구사항이 즉각 정책에 반영되고 있지만 경제충격이 심화되는 만큼 추가개선 목소리가 많다”고 밝혔다.
현상철 기자 hsc329@ajunews.com

현상철 hsc329@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