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756 0022020060160484756 03 03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49138324 false true false false 1591003132000 1591003162000 related

세계 최초 상용화한 5G 통신…1년만에 가입자 600만명 넘어서

글자크기
중앙일보

코로나19에도 지난 4월 국내 5G 가입자가 600만명을 넘어섰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5G(세대) 이동통신 가입자 수가 600만명을 돌파했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 수가 633만991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3일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지 1년 만의 결과다.

이통사별로는 SK텔레콤이 285만923명으로 가입자 수가 가장 많았다. KT는 192만2710명, LG유플러스는 156만5232명, 알뜰폰은 1061명 순이다. 알뜰폰은 지난해 12월 5G 가입자 모집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1000명을 넘었다.

3월 말까지 5G 가입자는 588만1177명이었다. 한 달 만에 45만8740명(7.8%)이 늘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4월에 갤럭시 S10 등 지난해 출시된 5G 전용폰의 보조금이 대폭 늘면서 5G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일보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10. [사진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입자 증가와 함께 5G 통화품질에 대한 민원도 늘고 있다. 5G 기지국은 지난달 1일 기준으로 전국에 11만5386국이 구축됐다. LTE 기지국 87만국의 13%에 그친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영향으로 1분기에 망 구축 계획에 일부 차질이 있었다"면서 "2분기에는 4조원의 설비투자를 조기 집행하는 등 5G 통화품질 향상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