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415 0252020053060446415 01 01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831756000 1590836355000 related

김웅, '진땀' 윤미향에 "증빙자료 제시 못하면 횡령"

글자크기
검사 출신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최근 자금 관련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윤건영 의원에 대해 “횡령이라고 봐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달 29일 미래통합당 김웅 당선자가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의원은 전날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했으나, 제기된 의혹들을 전면 부인하면서도 증빙 자료는 제시하지 않았다. 윤미향 의원은 일부 모금에 개인 계좌를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유용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윤건영 의원은 과거 노무현 정부 인사들이 주도해 설립한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을 운영하면서 법인 계좌 외에 직원 명의의 계좌를 별도로 운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건영 의원은 별도 계좌를 운용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부정하게 사용했거나 개인적 이익을 위해 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인 계좌가 있음에도 개인 계좌로 돈을 받거나 자금을 옮기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굳이 개인 계좌를 사용한 이유와 그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는 한 횡령이라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서 “어느 단체의 대표가 돈을 사용했는데 그 사용처에 대한 증빙 자료를 제시하지 못하고, 이유와 사용처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면 횡령으로 추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단”이라며 대법원 판례를 제시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윤미향씨도 흥건한 땀이 아니라 증빙 자료를 제시했어야 한다”고 했다.

[김경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