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350 0912020053060444350 01 0101001 6.1.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16275000 1590816285000 related

주호영 "윤미향 국정조사·국민 퇴출운동 벌여야"

글자크기
더팩트

주호영 미래톱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회향,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했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명 필요하다면 바꿀 수 있어"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의혹을 놓고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 주장만 늘어놓았지, 소명이 전혀 되지 않고 오히려 의혹만 더 확장한 것 같다"며 "참으로 우리들로선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 돼서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고, 그것으로도 부족하다면 국정조사, 아니면 국민이 나서서라도 윤미향 국회의원 퇴출운동을 벌여야 할 사정"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원 구성 협상 문제에서는 여당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다. 이는 야당의 존립근거를 없애는 것"이라며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고 못박았다.

주 원내대표는 "주말에도 원내수석부대표들끼리, 또 필요하다면 원내대표끼리 접촉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원 구성 주요일정인 의장단 선출 본회의는 내달 5일, 상임위원장 및 상임위원 선임은 8일이 법정시한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후 당명·당색 등 당 이미지 변화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과 색깔만이 바뀐다고 해서 바뀌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그런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s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