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118 0182020053060444118 03 0307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814751000 1591420087000 related

사상 초유 온라인 삼성고시 "수리·추리 다 어려워"

글자크기
삼성그룹이 30일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입사 시험을 시행한 가운데 응시자들이 낯선 환경에서 시험을 보는데 대한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올해 수리와 추리 영역 모두 상당히 어려웠다는 평이 주종을 이뤘다.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은 이날 오전 9시에 시작돼 시험 준비 60분, 응시 60분으로 총 2시간 동안 진행됐다. GSAT는 31일까지 이틀간 하루 2차례씩 총 4차례 응시자가 선택한 공간에서 치러진다. 앞서 삼성은 응시자들에게 우편으로 시험 꾸러미(키트)를 전송하고 지난 26일 예비소집을 진행했다.

응시자들은 이날 응시 프로그램에 접속해 예비소집일과 동일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렀다. 스마트폰으로 본인과 컴퓨터 모니터 화면, 마우스, 얼굴과 손 등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하고, 감독관이 원격으로 응시자 모습을 확인했다.

응시자들은 전반적으로 처음 시도하는 온라인 시험의 제약사항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했다. 특히 모니터를 손으로 터치하면서 문제를 읽는 행동이 금지돼 눈으로만 따라가면서 풀어야 하는 상황이 불편했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 손이 감독 화면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하려다보니 2시간 내내 긴장하느라 피곤했다는 반응이었다.

시험 자체 난이도는 추리, 수리 2가지 영역 모두 어려운 '불 GSAT’로 모아졌다. 시간이 모자라 넘긴 문제가 많다는 평이었다.

소재 부문 응시자는 "수리의 난이도가 상에서 최상으로 보인다"며 "온라인 시험이라 특히 자료 해석이 눈에 안 들어오고 풀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응시자는 "조건추리 파트가 평소보다 2배는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또다른 응시자도 "추리영역 지문 읽고 푸는게 하나 뿐이라 당황했다"고 후기를 남겼고, "수리영역이 예상 문제집보다 난이도가 높다"고 올린 응시자도 있었다.

이날 응시자들은 시험을 마치고 문제 풀이 용지 앞뒷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회사로 보냈다. 삼성 측은 시험전부터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각별히 주의를 기울였다. GSAT에서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응시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가 제한된다. 또 필요한 경우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

삼성측이 올해 첫 온라인 시험 응시자 숫자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첫 온라인 시험이어서 예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시험 한 달 뒤에 임원면접이나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하고, 건강검진을 거쳐 오는 7∼8월 최종 입사할 예정이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