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3924 0252020041059423924 02 0204002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7114000 1586507147000 related

검찰, 윤석열 총장 아내·장모사건 형사부에 배당

글자크기

열린민주당 후보들이 '가족 비리'로 고발한 사건

경찰 보고서 잘못 해석한 보도 바탕해 논란

검찰이 주가 조작 의혹 등으로 고발된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과 장모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열린민주당 황희석·최강욱·조대진 후보가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와 장모 최모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 1부(정진웅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0일 밝혔다.

황 후보 등은 2010년~2011년 있었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김씨가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2010년부터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조작했는데 그 배후에 김씨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가족에 진전이 없다면 7월 출범하는 고위 공직자 범죄 수사처에서 검찰의 직무유기, 직무태만을 짚어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서울중앙지검/조선닷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완전히 틀린 뉴스를 근거로 고발까지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타파는 2월 경찰의 수사첩보 보고서를 입수해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연루됐고 경찰이 2013년 이에 대해 내사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정작 내사 담당 경찰청 관계자는 “김씨는 내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보고서 내용을 해당 언론이 잘못 해석했다는 것이다. 보고서엔 도이치모터스에 돈과 주식을 대며 주가조작에 참여한 이가 권 회장이라고 적혔는데 이를 해당 언론이 김씨로 해석했다는 것이다.

황 후보 등은 장모 최씨가 2012년 투자한 한 의료법인과 관련해 사기 및 의료법 위반 혐의가 있다며 고발했다. 검찰은 2015년 해당 의료법인 관계자들을 기소한 바 있다. 의료법인이 법상 금지된 영리행위를 했다는 혐의다. 당시 최씨는 경찰 단계에서부터 혐의가 인정되지 않아 기소되지 않았다. 최씨 측은 “병원에 출근을 하거나 급여를 받거나 경영에 전혀 관여한 바 없다”며 “당시 관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입건조차 안 됐는데 마치 혜택을 받아 수사에서 제외된 것처럼 주장해 황당하다”고 했다.

[양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