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2974 0112020041059422974 03 0304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4835000 1586505371000 related

김석동 입 열었다 "대한항공, 정부가 도와줘야 위기 타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머니투데이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사진=이기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한진칼 이사회 의장)이 움직였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한진칼(한진그룹 지주사) 이사진을 긴급 소집하고 대한항공에 대한 정부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원 유도를 위해 회사가 구체적인 자구책을 이행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한진칼은 10일 이사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일 의장으로 선임된 김 전 위원장의 전격적인 제안으로 성립됐다. 김 전 위원장과 조 회장 등 사내이사 3인과 사외이사 8인 등 이사진 11인이 모두 참석했다.

한진칼의 새 이사회 출범 후 첫 회의를 코로나19 비상대책 수립을 위해 소집한 셈이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이 그만큼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다.

김 전 위원장은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금융기관의 도움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사들과 경영진이 힘을 합쳐서 실현 가능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찾아서 정부의 협조를 구해야 한다"며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임직원 모두가 현재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이에 대해 “대한항공이 코로나 19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기 때문에 대한항공 경영진들과 매일 영업 현황, 재무상황,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등 현 상황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사회에 수시로 그룹 상황을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물론 항공업계 전반이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운항률이 8% 안팎으로 떨어졌다. 승객이 90% 이상 줄었다. 대한항공 뿐 아니라 지상조업사 등 협력사와 관계사들을 감안하면 충격은 일파만파로 커질 수밖에 없다.

경영실책으로 빚어진 상황이 아니다. 미증유의 천재지변이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한일 무역분쟁의 직격탄을 맞고도 2900억원 가량의 흑자를 시현했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쓰나미는 자력으로 막아내기엔 너무나 큰 충격이다.

전세계 각국의 항공산업이 모두 마찬가지 사정이다. 정부 지원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자국 항공산업에 무려 500억달러(약 61조원)를 직접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등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항공산업 지원방안을 내지 않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의 한진칼 이사회 합류와 이날 이사회 소집은 그래서 더 의미있다. 금융위원장을 지냈고 문재인정부와 금융권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는 그다. 행보 자체가 상당한 함의를 가진 메시지다.

대한항공은 송현동 부지와 ㈜왕산레저개발의 지분 처분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 직원의 70% 이상이 6개월간 순환휴직에 들어가는 한편 임원 대상 월급여의 30~50%를 반납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해 노력 중이다. 그러나 현 위기상황을 극복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 달에 6000억원씩 수익이 사라지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신용보증 등 지원이 빨리 이뤄지지 않는다면 살아남기 어렵다"고 말했다.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