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853 0252020040759341853 02 02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267366000 1586267407000 related

집단감염 군포효사랑요양원서 80대 여성 또 숨져, 국내 사망자 199명

글자크기

군포효사랑요양원 코로나 사망 5번째, 확진은 24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에서 입소자인 80대 여성 확진자가 숨졌다. 국내 코로나 사망자는 199명으로 늘었다.

경기도는 효사랑요양원 입소자인 85세 여성(경기도 420번째 환자)이 7일 오후 2시 45분쯤 숨졌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부천 순천향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도는 기저질환 유무 등 이 여성의 사망원인을 밝히지 않았다.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84세 여성과 94세 여성 확진자가 지난달 22일과 27일 각각 숨졌고, 93세 남성 확진자가 지난 5일 사망했다. 이날 오전에도 92세 여성 확진자가 숨졌다.

효사랑요양원은 지난달 1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총 24명(입소자 18명, 종사자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조선일보

7일 코로나에 감염된 사망자가 또 발생한 군포효사랑요양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9일부터 코호트 격리된 효사랑요양원에는 현재 입소자 8명과 종사자 1명이 격리돼 있고, 종사자 1명이 자가격리됐다.

군포시는 전날 이들 10명에 대해 6차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