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560 0102020040759340560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6650000 1586295970000

美여야 최소 1조弗 추가 부양책 공감

글자크기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정적’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사진은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식을 위해 의회를 방문한 당시 펠로시 의장과 악수하는 모습. A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자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2조 달러(약 2450조원)가 넘는 부양책을 쏟아낸 미국 정치권이 또 한번 대규모 지원책을 준비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6일(현지시간) 자당 의원들과의 콘퍼런스콜에서 최소 1조 달러 규모의 추가 지원 패키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개인에 대한 추가 현금 지원과 실업보험, 푸드스탬프(저소득층 영양지원) 등 재원 확보를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일일 브리핑에서 현금 직접 지원 방안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달에도 트위터로 “‘4단계’ 부양책이 적어도 2조 달러 규모는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역시 기자들에게 “국채 발행 가능성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 채권을 내놔 자금을 조달한 것처럼 국채를 활용해 코로나19 대응 재원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추가 부양 논의가 본격화되자 이날 미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627.46포인트(7.73%) 폭등한 2만 2697.99로 장을 마쳤다.

‘앙숙’인 트럼프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이 추가 부양책의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는 것은 코로나19 충격파가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당 콘퍼런스콜에 참여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은 “올해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30%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도 블로그를 통해 “올해 경기침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나쁠 것”이라면서 “이처럼 빠르고 충격적인 (미 실업률) 증가는 이전에는 한 번도 보지 못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금까지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2조 2000억 달러가량을 마련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