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7962 0602020040759337962 01 0102001 6.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248188000 1586248195000 related

청와대, 문 대통령 행보 '관권 선거' 논란에…"사실과 달라"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외부 일정에 대해 '관권 선거'라며 지적하자 청와대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동안 청와대에서 '선거와의 거리 두기' 약속을 한 만큼 야권 주장에 비판한 셈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 행보가 총선에 악영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일부 언론이 문 대통령의 전날(6일) 금융권 관계자 간담회 일정에 대해 '예정에 없던 간담회다. 교묘한 관권 선거'라는 야당 주장을 언급하며 "사실과 다르다. 모든 일정에 예정이 없는 일정은 없고, 단지 보안이 있다"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는) 오로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극복에) 집중한다. 청와대는 관권 선거를 한 일이 없고, 할 수도, 할 필요도 못 느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구미국가산업단지 방문'(4월 1일), '제주 4·3사건 72주년 추념식 참석'(4월 3일), '강릉 산불 현장 식목 행사'(4월 5일) 등을 언급하며 "대통령으로서 정상적 직무 수행이다.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의 거리 두기를 선언했고, 그 약속을 지키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권의 '관권 선거' 주장에 하나씩 언급하며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강릉 산불 현장 식목 행사를 언급하며 "대통령이 식목일 행사를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식목일은 정부 수립 전인 1946년에 지정된 날짜다. 식목일에는 나무만 심고 다른 일은 하지 말라고 공휴일로 지정한 것"이라며 "식목일에 나무 심는 게 총선 행보라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의 구미국가산업단지 방문 일정에 대해서도 "당시 의료용 필터를 마스크용으로 전환해 무상 공급하는 기업 등 다양한 (구미산업단지 내) 입주 기업을 만났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며 "이 지사도 (문 대통령의 산단 방문이) 총선 행보인지 아닌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제주 4·3사건 추념식에 참석한 점을 두고도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법정 기념식"이라고 했다. 서해수호의날 행사에 문 대통령이 참석한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법정기념일에 대통령이 가는 게 총선 행보인지 관권 선거인지 아닌지 대통령이 추모한 영령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야권을 겨냥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외부 접촉이 지난해보다 많다고 지적한 언론도 있는데, 작년이 지금과 같은지 묻고 싶다. (금융권 관계자와 만난 데 대해) '교묘한 관권 선거'라는 주장이 있는데, 경제 위기에서 구출하려는 노력이 관권 선거인지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