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1821 0962020040659301821 03 0310001 6.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9933000 1586153117000 related

싹 바뀐 제네시스 G80의 완성도에 외신들도 감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럭셔리 세단으로서는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눈길을 끄는 올 뉴 G80. 제공 | 제네시스



[스포츠서울 이상훈 기자] 제네시스의 핵심 모델인 3세대 G80가 베일을 벗자 제네시스의 주요 시장인 미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도 큰 관심을 보였다. 럭셔리카 시장은 워낙 벽이 높아 초반에는 제네시스가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지난해 초 ‘북미 올해의 차(COTY)’로 G70이 선정된 데다 올해 초 JD파워의 내구품질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며 상승 분위기를 타고 있기 때문이다.

디자인에 대해서는 주요 외신들이 모두 호평했다. 미국의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는 ‘새로운 G80에 감동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G80에 적용된 제네시스 브랜드의 새 디자인 언어는 독특하고 우아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GV80를 통해 먼저 선보인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쿼드램프를 예로 들며 새로운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다.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1’도 G80을 두고 “GV80을 통해 먼저 선보인 독창적인 외관을 세단 형태에 맞게 잘 해석해 적용했다. 이런 디자인은 독일차가 장악한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매우 신선하게 다가온다”고 평가했다.

스포츠서울

올 뉴 G80 인테리어. 제공 | 제네시스


G80의 인테리어는 현수교에서 영감을 얻은 ‘여백의 미(Beauty of White Space)’를 주제로 완성됐다. 시각적으로 간결한 구성을 통해 소재의 질감을 더욱 강조한 것이다. 운전자의 눈에 가장 잘 띄는 자리인 우드 트림 상단에 배치한 스타트 버튼과 비상등 스위치가 대표적이다. 사용자가 버튼을 조작하면서 우드 트림의 고급스러운 질감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의도했다. 이와 관련해 ‘모터트렌드’는 ‘새로운 럭셔리 세단을 만나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인테리어 품질은 어떤 경쟁 모델에도 뒤지지 않는다. 비상등과 스타트 버튼이 대시보드 우드 트림에 어떻게 적용됐는지 살펴보라”고 적었다.

카앤드라이버는 “새로운 G80는 존재감이 넘치며 진정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가죽, 오픈 포어 우드, 대시보드 금속 장식 등의 품질이 좋아 보이며 특히 대시보드 디자인이 압도적”이라고 평가했다.

스포츠서울

올 뉴 G80 3.5 터보 엔진. 제공 | 제네시스


G80는 3세대 신형 후륜구동 플랫폼으로 성능과 관련된 다양한 부분을 개선했다. 단지 멋진 외관과 고급스러운 실내, 뛰어난 품질만으론 럭셔리 대형세단 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렵기 때문이다. 차체에 알루미늄과 같은 경량 소재를 적용해 공차중량을 125㎏ 줄였고 이로 인해 연비와 동력 성능도 개선됐다. 또한 핫스탬핑 공법의 고장력강판을 42% 확대 적용해 평균 인장강도가 6% 향상됐으며 저중심 차체 설계를 통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여기에 최고출력 304마력의 2.5 터보 엔진과 380마력의 3.5 터보 엔진으로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했다.

‘오토블로그’는 “새 엔진과 멋진 기능들”이라는 표현과 함께 “제네시스는 엔진만 업그레이드한 게 아니다. 알루미늄을 비롯한 경량화 소재를 적용해 이전 G80 대비 125㎏이 가벼워졌다. 미국에서는 2.5 터보 엔진과 3.5 터보 엔진이 제공될 예정이며 최고출력 375마력(국내 기준 380마력)의 3.5 터보 엔진은 기존 3.3 터보 엔진보다 훨씬 강력하다”고 소개했다.

G80을 바라보는 해외의 언론 매체와 소비자의 시선은 긍정적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와 G80의 미래가 밝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G80은 국내 계약 첫날 2만2000대 판매라는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올 하반기 미국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G80이 GV80과 함께 럭셔리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part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