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9898 0352020040559279898 04 0401001 6.1.7-RELEASE 35 한겨레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62919000 1586745474000

미국 확진자 30만명 돌파…트럼프 “사망자 많이 나올 것”

글자크기
쿠오모 뉴욕주지사 “앞으로 일주일 안팎 정점”

뉴욕 사망자 3500명…9·11테러 때보다 많아

중국 인공호흡기 1000개 등 뉴욕 지원 잇따라

미국 CDC, 마스크 등 얼굴 가리개 착용 권고


한겨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0만을 넘어 전세계 감염자의 4분의 1에 이르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거듭 “앞으로 사망자가 많이 나올 것”이라며 사태 악화를 예고했다.

4일(현지시각) 밤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약 3만5000명 늘어난 31만1500여명을 기록(미 존스홉킨스대 집계)했다. 미국 확진자 수는 지난달 27일 10만명을 돌파한 지 8일 만에 3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은 이날로 전세계 감염자 수(120만2200여명)의 26%를 점유하게 됐다. 미국은 사망자도 8400여명에 이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많은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데보라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도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가 매우 중요하다”며 “당신 가족과 친구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모든 걸 해야 할 때다. 그것은 바로 6피트(약 2m) 거리두기와 손씻기다”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하더라도 미국 내 사망자가 10만~24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보고서를 언급하며 미국인들에게 지침 준수를 호소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을 견인하는 것은 뉴욕주다. 뉴욕주의 확진자는 이날 현재 미국 전체의 약 37%인 11만4100여명이다. 사망자는 3500여명으로, 2001년 9·11 뉴욕 테러 때 숨진 2700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아무도 산꼭대기의 숫자를 알 수 없다”면서도 “7일(일주일) 안팎에” 뉴욕의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확진자가 급증하며 뉴욕의 의료 용품·장비와 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자, 미국은 물론 전세계에서 지원의 손길이 몰려들고 있다. 쿠오모 지사는 뉴욕주 밖에서 온 2만2000명을 포함해 8만5000명이 뉴욕을 돕기 위해 자원봉사를 벌이고 있으며, 중국도 인공호흡기 1000개를 기증해왔다고 소개했다. 또한 대만계 캐나다 기업인으로 미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의 구단주이기도 한 억만장자 조 차이 부부는 마스크 260만개, 인공호흡기 2000개, 의료용 고글 17만개를 뉴욕에 기부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인들에게 마스크 등 얼굴 가리개를 착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의료용 마스크가 아닌 천으로 만든 가리개를 착용하라는 게 질병통제예방센터의 권고다. 의료용 마스크를 의료진에 우선 공급하려는 의도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마스크를 쓰고 외국 대통령 등과 인사하는 걸 상상할 수 없다”며 자신은 마스크를 쓰지 않겠다고 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