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6320 0012020040559276320 01 01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0020000 1586050206000 related

"미워하지 않겠다"는 이낙연에 "미워한다"고 받아친 황교안

글자크기


경향신문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서 대결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가 주말인 4일 명륜동의 한 골목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재동초등학교 삼거리에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여야의 선거 사령탑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포용’과 ‘심판’의 메시지를 내놓으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 위원장은 ‘황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여야 대립을 자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했으나, 황 대표는 ‘이 정권을 미워한다’며 정권심판론을 또다시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4일 종로 명륜동 유세에서 “우선 저부터 황 대표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혹시 제 마음속에 (황 대표를)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입을 꾹 다물고 반드시 참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그리고 (황 대표 지지자들도) 저 이낙연을 미워하지 말아달라”며 “우리는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며 “위대한 국민을 믿고 우리 앞에 놓인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국민 어떤 분도 낙오하지 않고 건널 수 있도록 모두 손을 잡아야 한다. 서로 이해하고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의 문제다. 권력에 눈먼 자들이 제구실을 못 해 우리가 지금 험한 꼴을 보고 있는 것”이라며 “이들을 미워한다. 내 아버지, 어머니의 자부심마저 망하게 하지 않았느냐. 나에게 저주를 일으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는 얼마 지나지 않아 이 글을 내렸다.

황 대표는 이날 가회동 유세에서도 “멀쩡하게 잘 살던 이 나라가 불과 2∼3년 만에 완전히 망해버렸다. 총체적 난국”이라며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국민이 지켜야 하는 나라는 비정상이다. 비정상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정원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낙연이라는 존재는 여권의 총선전략에 있어 통합당 대표주자인 ‘황교안 죽이기’를 위해 임시로 활용되는 것뿐”이라며 “이런 현실도 파악하지 못한 채 이 후보가 황교안 운운하면서 감성 마케팅을 펼치는 행위는 그만큼 본인의 실제 입지를 객관적으로 보지 못한 착각과 오만”이라고 이 위원장 발언을 비난했다.

반면 민주당과 공조하고 있는 더불어시민당은 논평에서 “이낙연 위원장이 ‘황교안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는 대인배스러운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황 대표가 ‘이들을 미워한다’고 썼다 지우는 협량함을 보여줄 필요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