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2751 0142020040359262751 03 0308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02719000 1585902729000 related

'스타벅스 대항마' 中 루이싱커피, 작년 매출 3800억 조작

글자크기
대규모 회계부정으로 파산 위기
나스닥 상장 주식 75% 폭락
공짜·할인 쿠폰 뿌리며 급성장
몸집 키우기 급급하다 몰락으로


파이낸셜뉴스

루이싱커피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급속도로 몸집을 부풀리며 세계 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와 정면승부를 벌려온 중국 루이싱(瑞幸·Luckin)커피 신화가 최대 위기를 맞았다. 무려 3800억원대에 달하는 회계 부정이 적발됐다. 출혈 경쟁을 일삼는 중국의 기업들의 고질적인 몸집 부풀리기 전략에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루이싱커피는 이날 뉴욕증시 개장을 앞두고 회계 부정 사실을 전격적으로 공개했다. 루이싱커피는 지난해 2~4분기 매출액 규모가 22억위안(약 3800억원) 부풀려졌다고 밝혔다. 루이싱커피는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류젠과 일부 직원들이 가장 거래를 만드는 방법으로 매출 부풀리기가 이뤄졌으며, 이들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부풀려진 매출액은 루이싱커피의 연간 매출 규모에 비춰볼 때 상당히 큰 규모다. 루이싱커피가 앞서 공개한 지난해 1∼3분기 매출액은 29억2900억위안이다. 22억위안이라는 가짜 매출액이 1~3분기 전체 규모와 맞먹는다는 점에서 시장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날 나스닥에서 루이싱커피 주가는 전날 26.2달러에서 75.57% 폭락한 6.4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하룻새 49억7000만달러, 우리 돈으로 약 6조원의 시가총액이 증발했다. 사실 이번 회계 부정 사건이 일어나기 전부터 시장에선 루이싱커피 사업 모델의 지속 가능성을 두고 의구심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2017년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루이싱커피는 중국 안팎에서 대형 투자를 잇따라 유치하면서 공격적으로 몸집을 불렸다. 지난해 5월에는 미국 나스닥에도 상장해 수천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확보했다. '세계에서 가장 빨리 미국 증시에 상장한 스타트업'이라는 화려한 수식어도 붙었다.

루이싱커피의 성장 전략은 많은 중국 기업들의 몸집 부풀리기 전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막대한 돈을 신규 매장과 마케팅에 쏟아붓고, 공짜·할인 쿠폰을 살포했다. 방대한 중국 시장을 등에 업고 있을 땐 먹혀들던 전략이다. 고객, 점포수를 임계점 이상으로 늘려놓으면 회사 가치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몸집을 키우는데만 급급하다보니 수익성을 외면하게 되고 결국 회사가 커지는 만큼 '출혈'도 더욱 커지는 구조가 됐다.

실제 2018년 루이싱커피는 16억1900만위안의 손실을 기록했다. 그해 9000만잔의 커피를 팔았는데 커피 한 잔을 팔 때마다 평균 18위안의 손해가 났다는 계산이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소비시장이 침체돼 추가 매출 하락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이번에 적발된 회계 부정은 코로나19가 터지기 전 시기에 해당한다.

시장의 우려는 결국 현실화됐다. 중국 경제매체 신랑재경은 복수의 전문가들은 인용해 루이싱커피가 미국에서 집단 손배소에 휘말리면서 결국 파산의 길에 접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루이싱커피의 위기는 최근 중국의 스타트업 광풍에 중대한 사례로 꼽힐 전망이다. 루이싱에 앞서 중국에서 공유경제 사업의 상징으로 떠올랐던 최대 공유 자전거 업체 오포(ofo) 역시 수익성을 등한시하고 중국 전역에서 몸집 부풀리기에만 골몰하다가 재기 불능 상태에 빠졌다. 오포에 이어 촉망받던 대표적 중국 기업 루이싱커피까지 몰락의 길을 걷게되면서 향후 중국 기업들의 미국 증시 상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가능성도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