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174 0362020040359246174 03 03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0740000 1585870912000 related

알바생 절반 이상 “소득 줄고 해고 압박 느껴”

글자크기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이 소득 감소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 알바생들은 해고에 대한 압박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1,73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월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이 50.5%로 집계됐다. ‘소득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48.0%로 뒤를 이었고, ‘소득이 늘었다’는 답변은 1.5%였다.

소득이 감소한 업종은 학원과 교육이 62.6%로 가장 많았다. 매장관리ㆍ서비스(50.4%), 배달ㆍ생산ㆍ노무(50.3%), 사무보조(48.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소득이 줄어든 이유는 ‘시급은 그대로지만 근무 시간이 줄었기 때문’ 선택 비중이 62.2%로 가장 높았다. ‘연장근무가 사라지면서 수당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9.5%로 나왔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 걱정을 하는 알바생들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해고에 대한 압박감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3.3%가 ‘있다’고 답했으며, 해고 압박감을 느낀 업종은 학원ㆍ교육 업종이 81.3%로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휴원 등의 조치를 취한 곳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