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3211 0412020040159193211 03 0304001 6.1.7-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7372000 1585707968000 related

매출액 88%↓영화관도 숨통…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

글자크기
뉴스웨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12번 확진자 방문으로 임시 영업종료 CGV 부천역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변상이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큰 타격을 입은 영화계를 돕기 위해 연간 540억원 수준의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한시 감면한다.

1일 정부에 따르면 앞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납부를 연말까지 유예해주는 대책을 발표하고 ‘코로나19 관련 업종별 지원방안 Ⅲ’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영화업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이후 관객과 매출이 급감하며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한 상황을 고려했다. 지난달 영화 관객 수는 172만명으로 1년 전(1천319만명)보다 87.7% 급감해 집계 이래 최저 수준이었다.

월별 매출액을 보면 2월에는 전년 대비 67.3% 줄어든 620억원이었고, 3월에는 전년보다 88.2% 줄어든 142억원으로 더 크게 쪼그라들었다. 전국 영화관 513곳 중 약 20.1%가 휴업 중이며, 상반기 개봉 예정 영화 75편(한국영화 27편)이 개봉 연기된 것으로 파악됐다. 개봉 연기된 한국영화는 작년 상반기 한국영화 개봉작(82편)의 33%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우선 영화계의 실질적인 부담 완화를 위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한시 감면하기로 하고, 이를 올해 2월분부터 소급해 적용하기로 했다. 2016년부터 작년까지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은 연평균 540억원 수준이다.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은 영화발전기금 조성을 위해 영화관 입장권에 부과되는 부과금(입장료의 3%)으로, 원래는 매달 납부가 원칙이다.

아울러 정부는 영화기금 변경을 통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업계·종사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우선 상반기 개봉 연기·취소작 20여편에 대해 개봉 마케팅을 지원하고, 영세상영관 200여개 극장에서 '영화상영 기획전'을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촬영·제작이 중단된 한국 영화의 촬영·제작 재개를 위해 20여편에 대해 제작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을 대상으로는 직무 재교육을 하고, 400명에게 직업훈련수당을 지원한다.

이는 프로젝트 단위로 제작이 이뤄지는 특성과 프리랜서 고용 형태 등을 감안할 때 현장 스태프의 고용 위기가 가중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영화 관람을 활성화하기 위해 영화관람객에게 할인권 약 100만장을 제공하고 홍보 캠페인도 지원할 방침이다.

변상이 기자 bse1003@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