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4131 0232020040159184131 02 02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85692615000 1585696881000 related

진중권 "MBC '윤석열 보도'에 일침…특정 정파 해결사 노릇하지 말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31일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채널A 기자와 유착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알아내려고 했다는 MBC 보도에 대해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고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MBC 뉴스도 세팅된 것 같다.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은 윤석열이 공수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았다"며 "조만간 뭔가 큰 게 터져 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BC에서는 윤석열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하고, 열린 민주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냈다"며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라고 추측했다.


이어 "기자는 보도에 충실해야 한다. 그 보도는 공익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며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MBC 보도를 지적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다른 글을 통해서도 "(MBC 보도와 관련해) 이런 행동은 취재윤리를 현저히 위반한 것이다. 엄히 다스려야 한다"며 "뭔가 냄새를 맡은 모양인데, 설사 사실을 밝히지 못하더라도 취재는 정상적인 방식으로 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한편 채널A는 MBC 보도에 대해 "검찰에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촬영하고, 취재원으로부터 기자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한 내용을 받아 보도했다"며 "MBC가 사안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취재윤리에 어긋나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며 "MBC 보도내용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나 왜곡 과장한 부분은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