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807 0512020033159180807 02 0213009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3330000 1585653338000 related

부여 코로나 2번 확진자, 지역 슈퍼 전파자 되나?

글자크기

2번 확진자 다니는 교회 부목사와 신도 2명 잇따라 확진 판정

뉴스1

© 뉴스1

(부여=뉴스1) 이병렬 기자 = 충남 부여에서 31일 60대 여성이 지역 6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여군에 따르면 60대 여성은 규암 성결교회 신도로 2번 확진자와 지난 22일 교회예배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성은 2번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자가 격리 대상자가 아니었으나 보건당국이 교회 신도들을 대상으로 1:1모니터링을 하던 중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에 다니는 부목사와 60대 여성 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번 확진자가 이 지역 슈퍼 전파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앞서 부여 2번 확진자는 지난 23일 근육통 발열,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건양대학교 부여 병원서 검사를 받고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번 확진자의 남편도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2번 확진자는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가운데 주말인 지난 21일 교회에서 야간 예배에 참석한데 이어 22일에도 아침과 저녁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2번 확진자와 같이 예배를 본 신도는 19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2번 확진자가 다니는 규암성결교회 부목사도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목사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 격리 중 발열, 오환, 근육통 등의 증세를 보여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부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으로 늘었으며 이 중 규암 성결교회 신도는 4명이다.
lby777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