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5548 0682020033159155548 02 0201001 6.1.8-RELEASE 68 동아일보 58969572 false true false false 1585611360000 1585611479000 related

‘n번방’ 제보자,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엔 지장 없어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관련 내용을 언론에 알린 제보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 경 제보자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들어왔다.

경찰은 소재지를 추적해 A 씨를 발견했다. 당시 A 씨는 발열증상을 보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제보를 하던 중 방송사 관계자와 면담을 한 뒤 감정이 상했다는 내용을 SNS에 게재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사진을 첨부했다고 알려졌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