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9925 0562020033059149925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2802000 1585562837000 popular

심상정 “원칙 지켜 20% 이상 정당 득표”… 안철수 “여야 비례위장정당 심판해야”

글자크기

정의·국민의당 ‘꼼수정치’ 비판 / “개혁 위해 견제 필요” 지지 호소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30일 ‘원칙을 지킵니다. 당신을 지킵니다’라는 총선 슬로건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비례위성정당을 만들어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국회 의석수에 반영하겠다는 선거법 개정 취지를 훼손시켰다는 점을 부각시킨 슬로건이었다.

세계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기자간담회에서도 “원칙을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거대 양당 횡포에 단호히 맞서 싸워갈 것”이라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원칙을 지켰던 점, 국민께서 평가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원칙의 힘을 바탕으로 이제 힘들어하는 서민들의 곁에서 그들을 지켜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심 대표는 “정의당이 선거제도 개혁의 최대 피해자란 얘기가 나오는데 거대 양당이 자행한 꼼수 정치의 최대 피해자는 바로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20년간 초지일관 낮은 곳을 지켜온 정의당을 지켜줄 것으로 믿는다”며 “총선 목표는 20% 이상 정당 투표와 교섭단체 구성이다”라고 소개했다.

세계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천장 수여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민주당과 통합당을 겨냥, “이들의 오만과 교만함에 유권자들의 엄중한 심판이 있어야 한다”며 “국민과 법을 깔보고 국민을 단순한 동원의 대상으로 삼는 기득권 정당”이라고 규정했다. 그런 뒤 “이념과 진영에 찌든 정치를 21대 국회에서도 할 수는 없다. 강력한 견제와 균형자 역할을 할 정당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기득권 여야 정당의 비례위장정당을 심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자만 냈다. 이 때문에 안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서 꼼수 위장정당을 심판해주시고 비례정당 투표는 우리의 미래를 위한 혁신과 정책 대결의 공간으로 만들어달라”며 “지역구는 어떤 정당이든 선호하는 후보를 찍더라도 비례 투표만큼은 국민의당을 찍어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 전략적 교차투표로 정치개혁을 꼭 이뤄달라”고 호소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