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797 0142020032859109797 03 0308001 6.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3244000 1585393308000 related

아베 "10일 내 긴급경제대책 마련..전례없는 수준될 것"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8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타격을 완화하기 위해 대규모 긴급 경제대책 수립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리먼 사태 이후 사상 최대 규모로 56조엔(약 629조8968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례없는 강력한 정책 패키지를 내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인 방안은 4월 상순께 확정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속도감이 요구된다"며 "10일 이내에 (구체적인 대책을) 정리해 신속하게 국회에 (관련 대책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규모는 일본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10%에 해당하는 56조엔(약 628조8968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조달 재원은 우선 2020년도 예비비로 충당하며 4월 상순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번 대책에는 고용 유지, 생활 지원, 기업 자금 융통을 지원하는 안이 담길 예정이다.

여기에는 경기침체로 소득이 감소한 가계와 소규모 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포함된다.

아베 총리는 "중소·소규모 사업자와 프리랜서 같은 개인사업자 등 일상생활에 큰 불안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들의 사업과 생활을 유지시키기 위해 현금 지급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금 지급 규모와 대상에 대해서는 "리먼 쇼크 당시의 경험과 효과 등을 고려하면 어느 정도 목표를 두고 과감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1인당 10만엔(약 112만3030원) 상당의 현금을 지급하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세금 및 사회보험료 지불을 1년간 유예하고 무이자·무담보 융자 범위도 늘린다.

코로나19 사태 종식 이후 'V자' 경제회복을 위해 여행, 운송, 외식, 이벤트 산업 등에 대한 과감한 수요 촉진 대책도 담긴다.

고용안정 대책도 포함된다 아베 총리는 "정규·비정규직을 막론하고 직원을 해고하지 않는 중소기업에게 임금 상당액의 최대 90%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상사태를 선언해야 하는 상황이냐'는 기자 질문에 아베 총리는 "그 단계 바로 직전에서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이에 대해 답을 할 수 있는 정상은 전세계에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