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866 0562020032659077866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4856000 1585224889000 related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 업혀가면서도 “난 괜찮아, 괜찮아”

글자크기

병원 “피로 누적… 절대 안정 필요”

권영진 대구시장이 “제발 좀 그만하세요”라며 호소하다 실신한 이유가 저혈압, 어지럼증 등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권 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 가면서도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대병원은 26일 의식을 잃고 응급실로 이송된 권 시장에 대해 “내원 당시 권 시장은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흉통, 저혈압, 안구진탕 등의 증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뉴시스


경북대병원은 응급실로 이송된 권 시장에게 자기공명영상(MRI) 및 심장초음파 등의 기본 검사를 실시했으며 권 시장은 현재 병원 입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권 시장은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며 “신경과 및 심장내과 진료, 정밀검진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대구시의회 제273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오후 3시30분쯤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빠져나가던 권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비례) 시의원과 코로나19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자리를 피하려던 권 시장에게 이 의원이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져묻자 권 시장은 “제발 이러지 마세요”라고 대응했다. 이 의원의 계속된 항의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권 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 가면서도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중 이진련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타를 듣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연합뉴스=경북일보 제공


세계일보

어지럼증 호소하며 쓰러지는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세계일보

어지럼증 호소하며 눈을 질끈 감은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세계일보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중 이진련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타를 듣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연합뉴스=경북일보 제공


세계일보

세계일보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뉴시스


권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며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제가 사람이 부족해서 그렇다. 몸도 거의 한계에 와 있다”며 “34~35일째 야전침대에서 지내다 보니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고 이해해 달라”며 전날 임시회 장을 말 없이 떠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또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어제 잠시 자리를 떴나 보다”라며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 의장에게 양해 못 해 죄송하다. 이점 양해 바란다”고 의원들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권 시장은 이날 참석한 임시회에서도 계속 눈을 감고 있는 등 극심한 피로감을 보이기도 했다.

권 시장은 공무원의 등에 업혀 시청 시장실에 옮겨진 뒤 긴급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응급치료 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하는 권 시장 대신 오는 27일 예정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대신하기로 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