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2193 0362020022858452193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92160000 1582892357000

문대통령 “중국인 입국 금지 땐 우리쪽 불이익이 더 커”

글자크기
국회서 4당 대표와 코로나 회동... 4·15총선 연기 주장엔 즉답 피해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입국 금지는 불가능하고 실익도 없다”고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ㆍ황교안 미래통합당ㆍ심상정 정의당ㆍ유성엽 민생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를 만나 “입국 금지를 하면 우리 쪽 불이익이 더 크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가 “감염원 차단을 위해 지금이라도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를 해야 문제가 신속히 풀린다”고 요구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달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입국하던 중국인 숫자도 1,000명대로 줄었다”며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면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 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문제를 정치 쟁점화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박능후 보건복지부ㆍ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아쉬운 점과 정부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해 여지를 남겼다.

마스크 공급 부족 사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민께 송구하다”며 “여러 대책을 내 놨으니 내일 또는 모레까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처와 확산 방지를 위해 4ㆍ15 총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유성엽 대표의 제안에 “코로나19가 진정될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