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3748 0362020022658393748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8200000 1582708876000

[속보] 마스크 특단의 조치… 文 “정부가 구입” “공무원이 마트 확인” 지시

글자크기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은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자, 문재인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정부가 직접 마스크를 구매하는 것에 더해 판매점의 마스크 구비 여부를 직접 점검하는 방안이다.

문 대통령은 26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 및 대책에 대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지만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체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며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체감이 되게 대응을 해 주시라”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 1차관이 (마스크 수급상황을)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답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