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2032 0032020022658372032 01 0108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5206000 1582675275000

북한, 통합당 태영호 영입 첫 반응…"횡령·강간 저질러 탈북"

글자크기

'속물·인간 쓰레기' 등 원색적 표현 써가며 맹비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은 26일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를 영입한 데 대해 뒤늦게 첫 반응을 내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대결광신자들의 쓰레기 영입 놀음'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통합당이 탈북민 지성호(39) 씨에 이어 태 전 공사도 입당시켰다며 "이러한 인간쓰레기들을 북남대결의 돌격대로 내몰려는 것은 민족의 통일지향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고 거칠게 말했다.

특히 태 전 공사에 대해 "우리 공화국에서 국가자금 횡령죄, 미성년 강간죄와 같은 온갖 더러운 범죄를 다 저지르고 법의 준엄한 심판을 피해 도망친 천하의 속물, 도저히 인간 부류에 넣을 수 없는 쓰레기"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가 태 전 공사의 통합당 영입과 관련해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앞서 지난 13일 지성호 씨와 관련해서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던 범죄자"라고 비난한 바 있다.

다만 이런 주장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주영 북한대사관에서 일하던 2016년 8월 한국으로 망명한 태 전 공사는 이달 초 통합당의 첫 전략공천(우선추천) 인재로 영입됐다.

연합뉴스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