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592 0252020022658371592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4134000 1582674167000

또 중국 예찬한 WHO "세계는 코로나19 대비 중국서 배워야"

글자크기
세계보건기구(WHO)가 또 다시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의 대응을 예찬했다.

WHO의 국제 전문가팀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했던 브루스 에일워드 박사는 25일(현지 시각) "세계가 아직 코로나19와 싸울 대비가 부족하다"며 "각국이 중국의 공격적인 대응 조치를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브루스 에일워드 WHO 박사는 25일(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세계가 아직 코로나19와 싸울 대비가 부족하다”며 “각국이 중국의 공격적인 대응 조치를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에일워드 박사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것(코로나19)을 더 큰 규모로 관리할 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면서 "그것이 마치 내일 우리에게 닥칠 것처럼 시급하게 생각해야 한다. 각국에서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대비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각국이 병원 전체 병동을 코로나19 센터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있는지,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 같은 중증 환자를 위한 인공호흡기가 충분한지,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추적할 수 있는 훈련된 1000명의 직원이 있는지 확인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만일 그런 식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대비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중국 정부의 강력한 조치로 코로나19의 확산이 억제되고 있다. 각국이 중국의 대응을 배워야 한다. 사고의 전환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우리 팀은 그들(중국)이 코로나19의 발병 진로를 바꿨다고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며 "급증하던 발병은 안정화됐고 빠르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코로나19로부터 사람을 어떻게 살리는지 방법을 안다"면서 "중국 당국이 지역별로 취한 맞춤형 조치와 의료진 동원, 지역 간 연대와 결속력이 우수하다"라고 설명했다.

중국 방문 기간 베이징(北京)과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우한(武漢) 등을 방문한 에일워드 박사는 "모든 사람이 책임감을 지니고 있었다"면서 중국을 높이 평가했다.

앞서 에일워드 박사는 전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WHO-중국 전문가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감소했다"고 언급하고 "(중국이) 취한 조치들 덕분에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다. 세계가 중국에 빚을 졌다"라고 주장했다.

[전효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