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4136 0182020021858184136 04 0401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6034000 1581986051000

`코로나19 파장` 중국최대 정치행사 `양회` 연기되나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년 3월 초 열리는 중국의 연중 최대 정치 이벤트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수십 년 만에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오는 24일 상무위원회에서 제13기 전인대 제3차 회의 연기 결정 초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전인대 회의는 애초 다음달 5일 개막할 예정이었다.

중국은 문화대혁명 이후인 1978년부터 매년 양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양회 연기는 수십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 당시에도 양회는 3월에 열렸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극적 사건이 잇따르면서 초기 대응에서 시진핑 주석 등 중국 최고 지도부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우한에서는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에 걸렸는데도 변변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잇따라 숨진 비극이 일어났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