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5295 0362020021758175295 01 01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7000000 1581930902000

‘해피 핑크’로 하나 된 범 보수… 미래통합당 출범

글자크기
유승민, 출범식 불참 여운 남겨

‘해피 핑크’ 당복 차림 첫 최고위회의
한국일보

미래통합당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들이 4명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장 수여가 끝난 후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정병국 의원, 이언주 의원, 장기표 위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당 로고를 공개하며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미래통합당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을 비롯해 범 중도, 보수 성향이 참여한 정당이다. 의석은 자유한국당의 105석과 새로운보수당 7석, 전진당 1석이 합쳐져 총 113석이 됐다. 이로써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2017년 1월 분열된 이후 3년 만에 보수 통합이 이루어지게 됐다.

그러나 이날 출범식에는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끝내 불참하면서 황교안 대표와 함께 무대 위에서 손을 잡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유승민 위원장이 4ㆍ15 총선 역할론에 대해 아직 일정 부분 거리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통합에 합류하지 않은 우리공화당, 자유통일당 역시 남은 과제이다. 미래통합당의 출범이‘미완의 통합’으로 비치는 이유다.

황 대표는 이날 “우리의 통합이 정권 심판의 열기에 불을 댕겨 놓았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연설 도중 참석자들이 ‘황교안’을 여러 차례 연호하자 “황교안은 없고 이제는 미래통합당만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출범식 직후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 지도부가 ‘해피 핑크’색 당복을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회의에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와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최고위원, 김영환 전 의원과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등 4명이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장을 받았다.

총선이 바짝 다가온 가운데 범 보수계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한국일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황대표 등이 행사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병국 의원, 이언주 의원, 장기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위원장과 당 지도부들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해피 핑크’ 색깔의 당복을 입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