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5633 0032020021558135633 06 0604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21260000 1581721269000 popular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 비행기 내에서는 못 본다고?

글자크기

'부정적 내용 묘사', '선정장면 포함' 이유로 선정 안돼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의 기염을 토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에서 2천개가 넘는 상영관에서 상영되는 등 전세계 영화계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베트남, 터키 등에서 재상영되는 등 전세계에서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지만 정작 '기생충'을 볼 수 없는 곳이 있다. 바로 전세계를 오가는 우리 국적 항공사의 비행기 내에서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003490]은 최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현재 60여편이 제공되는 영화 숫자를 연내 400여편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새로 업데이트되는 영화 콘텐츠는 기존 월 평균 18편에서 40여편까지 늘리고, 3월부터 인도 영화도 새롭게 선보이기로 했다. 이달에는 한국 고전 영화도 신규 서비스한다.

하지만 이 목록에 '기생충'은 포함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의 기내 상영 영화 선정 기준에 따르면 여객기 사고 장면 등 승객에게 불안감을 줄 수 있는 영화는 상영 목록에서 제외된다. 또 특정 국가, 민족을 비하하는 내용이나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 정치·사회적 논란이 될 수 있는 소재를 다룬 영화 등도 배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기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대한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상 국내 영화의 경우 극장 배급 후 5개월가량 지난 뒤에 기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하지만 '기생충'의 경우 빈부 격차 등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라는 이유로 기내 상영 영화 선정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생충'은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다루고 있다.

양극화와 빈부 격차라는 현상을 블랙 코미디 방식으로 전달해 전세계 영화계의 극찬을 받고, 일부 외신은 기택네가 살던 반지하에 대해 조명하는 기사까지 내보내고 있지만 정작 이 같은 이유로 기내 상영에는 '불가' 판정을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나항공에서도 '기생충'을 만나볼 수 없다.

아시아나항공[020560]의 경우 '기생충'이 작년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을 당시 이미 내부적으로 기내 상영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기내 영상 담당팀에서 선정적인 장면이 포함됐다는 이유로 결국 기내 상영 목록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과 박 사장의 아내 연교(조여정 분)가 벌이는 정사신의 수위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기내에서는 연령 통제가 안 되기 때문에 주로 전체 관람가나 12, 15세 관람가 영화를 선정해서 상영하고 있다"며 "15세 관람가여도 혐오·공포감·불쾌감을 줄 수 있는 영화는 제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급 문제도 걸림돌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으로 이달부터 국제선 전 노선에서 기내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기생충'의 상영 가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나 현재로서는 미정이다.

한편 외항사 중에서 에미레이트항공은 최근 자사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기생충'을 비롯한 최대 4천500개 이상의 채널로 구성됐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