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009686 0372020021058009686 02 02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1297200000 1581297206000

용산구, 지방재정 신속집행 최우수 기관 뽑혀

글자크기

2019년 구 지방재정 집행률 85.7%…특교세 4억 확보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하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평가에서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019년 구 지방재정 집행률은 85.7%. 전국 기초자치단체 평균치(80.1%)보다 5.6% 높았다. 예산현액 5433억원 중 4657억원을 집행했다. 특히 4/4분기 소비·투자사업 집행액은 939억원으로 당초 목표액(763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해당 분야 집행률(118.7%)은 서울시 자치구 중 1위다.

이번 평가는 전국 243개(광역 17, 기초 226) 지자체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재정(60%) 및 소비·투자(40%) 집행실적을 살펴 목표달성 순으로 최우수 단체 16곳(광역 4, 기초 12), 우수 단체 14곳(광역 2, 기초 12)을 선정한 것.

구 관계자는 “신속집행추진단을 중심으로 일일 실적점검, 대책회의, 집행 부진사업에 대한 해결방안 모색 등 실적 제고를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도 구민생활 안정에 역점을 두고 일자리, 소비·투자사업 등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서 신속집행을 중점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이번 평가를 통해 행안부 재정 인센티브(특별교부세) 4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지역 현안사업에 재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또 최근 ‘2020년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계획’을 세웠다. 집행 목표액은 909억원(관리대상 예산현액의 57%)이다. 시설비, 용역비, 자산취득비 등 예산액이 큰 분야를 우선 집행하고 30억원 이상 대규모 사업은 지체되지 않도록 상황을 꼼꼼히 모니터링 한다. 국고보조 사업은 관계부처에 신속한 자금교부를 요청할 예정이다.

필요시 입찰 소요기간도 최소화시킨다. 적격심사 기간은 7일에서 3일로 단축키로 했다. 올해 행안부 평가 대상으로 포함된 일자리사업은 상반기 목표(68%) 달성을 위해 집행률을 특별 관리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전 직원이 합심한 결과 2019년 하반기 신속집행 평가에서 최우수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신종 코로나 사태로 더 힘들어진 국내 경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구가 올해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