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1462 0022020012957761462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80274125000 1580274185000

‘옛안철수계’ 문병호·김영환, 혁통위 참여 “安 함께하기 위해 노력”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부터), 김영환 전 의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오른쪽)와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옛 안철수계’로 불리는 김영환 전 국민의당 의원과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보수통합 논의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

문 전 최고위원과 김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박형준 혁통위원장과 만나 혁통위에 ‘원칙적인 참여’ 입장을 정했다.

‘원칙적 참여’라고 표현한 이유는 일정 부분 ‘단서’를 달았기 때문이다. 문 전 의원은 “단서 내용은 박형준 위원장이 통합신당 대표를 맡는 것”이라며 “정치가 말과 행동이 불일치할 때가 많은데 박 위원장이 맡아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및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지냈고, 김 전 의원은 지난 2017년 안철수 대선후보 시절 선거대책위원회 미디어본부장을 지내 안철수계로 분류돼왔다.

이 자리에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함께했다. 김 교수는 2017년 대선 당시 안철수 대선후보의 정책대변인으로 활동한 바 있고, 현재는 혁통위에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혁통위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굉장히 혁신적 내용을 담고 있다”며 “기대되는 신당에 참여하게 되는 것을 동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 전 최고위원은 “통합신당이 ‘도로 새누리당’이 돼선 안 된다. 대한민국을 바꿔 나가고, 대한민국을 구하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틀이 돼야 한다”며 “이 같은 이유로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단서를 달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화장’ 가지고는 안 되고, ‘성형수술’ 정도는 해야 국민이 조금 봐주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문 전 최고위원과 김 전 의원은 옛 국민의당 출신 세력을 모아 ‘국민미래포럼’을 결성한 상태로, 두 사람의 결단에 따라 중도정치를 표방하는 이들이 대거 혁통위에 합류할 수 있다고 김근식 교수는 전망했다.

박 위원장은 이들과의 회동 직후 열린 혁통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중도 정치권의 김 전 의원, 문 전 최고위원이 통합신당이 진정한 범중도·보수라면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환영했다.

회동 참석자들은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혁통위가 추진하는 통합신당에 참여하기를 한 목소리로 기대했다.

김 전 의원은 “(회동에 참석한) 네 사람은 통합신당의 추진에 안 전 의원이 함께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운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의원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통합신당이)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뭔가 새로운 정당으로 출현해야만 가능하지 않겠는가. 그런 조건을 만드는 데 노력해야겠다”고 했다.

김 교수도 “촛불시위에 참여했고 문재인 정권에 지지를 보냈던 광범위한 중도 진영까지 아우를 수 있는 범중도통합을 해야 한다”며 “안 전 의원도 결국은 뜻을 같이하리라고 생각한다. 인내심을 갖고 통합신당 합류를 기다리고 모시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 전 의원이 혁통위의 보수통합 논의에 참여할지 주목된다.

다만 안 전 의원 측은 이들의 회동에 대해 “안 전 의원의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안 전 의원은 혁통위의 통합 논의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안 전 의원의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옛 안철수계 인사들의 혁통위 합류 움직임에 대해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함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 측은 “특히 관련된 분들과의 사전 논의나 긴밀히 교감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해당 참여 인사에게도 앞으로 안 전 의원과의 연관성을 두는 발언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