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751 0532020012457695751 03 03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0528000 1579850668000

작년 서울 아파트 매입, 30대가 40대보다 많았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승진 기자

노컷뉴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서울 지역에서 아파트를 가장 많이 매입한 연령층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총 7만1천734건에 이른다.

이 중 30대가 2만691건을 매입해 2만562건을 매입한 40대를 근소하게 앞섰다. 50대는 1만3천911건을 기록했다.

청약가점제가 확대되면서 당첨이 어렵다고 판단한 30대가 대거 청약 대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생애 처음으로 주택구입을 하게 되면 대출 규제가 덜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30대가 아파트 매입에 나선 주된 이유중 하나로 거론된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6.1%로 가장 높았고, 동작구 35.1%, 영등포구 34.7%, 마포구 34.3%, 강서구 33.7% 등의 순으로 30대의 매입이 많았다.

반면 강남 3구는 40대 매입 비중이 높았다. 강남구는 전체 매입자의 38.9%가 40대였고, 서초구와 송파구는 40대가 각각 36.0%, 31.3%로 나타났다.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도 40대 매입 비중이 38.2%로, 강남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이어 광진구 33.1%, 노원구 30.9% 등이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