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4864 1192020012457694864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843474000 1579843483000

"우한 폐렴 걸릴라"…중국 여행 취소 급증

글자크기
"우한 폐렴 걸릴라"…중국 여행 취소 급증

[앵커]

이번 설 연휴 기간에 중국 여행을 계획했다가 취소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는 '우한 폐렴' 때문인데, 신규 예약마저 줄어들 것으로 보이자 여행사들이 울상을 짓고 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여행 취소했습니다." 한 온라인 여행 카페에 올라온 글의 제목인데 이 게시글 말고도 중국 여행을 가지 않겠다는 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중국 여행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수영 / 서울 관악구> "제 주변에도 원래 가기로 했던 사람들도 많이 취소하는 거 같아요. 아무래도 전염병이다 보니까…"

지난해 7월부터 일본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수익에 차질이 생겼던 여행사들은 또 다른 악재를 맞게 됐습니다.

한 여행사는 이번 설 연휴 기간을 포함해 3월까지 예약된 중국행 여행상품의 취소율이 20%까지 치솟았고 또 다른 여행사는 이번주에만 취소 고객이 1,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여행사들은 고객들의 예약 상품 취소에 이어 신규 예약이 안 들어올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 취소 대신 다른 상품을 선택하려는 소비자들에게 다른 여행지를 연결해주기도 버거워하는 상태입니다.

<여행사 관계자> "급작스럽게 이번 설 연휴에 가려고 했던 분들이 취소를 하게 되면 다른 지역으로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상황, 왜냐하면 다른 지역도 다 마감이 됐기 때문에…"

중국 우한 직항편을 2편 늘리기로 했던 한 항공사는 이를 취소했고 한한령 해제를 기대하던 관광업계는 우한 폐렴이 제2의 사스 사태로 번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