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777 0722020012157640777 02 02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607880000 1579608016000

조국 측 "공소 내용 허구"…서울대 교수협, 징계여부 신속판단 촉구

글자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 측이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의 공소 내용이 허구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재판에서 하나하나 밝히겠다고도 했습니다.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조 전 장관의 징계 여부를 빨리 판단하라고 학교에 촉구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사실 관계도 맞지 않고, 법리적으로 직권남용도 안 된다." 조국 전 장관 측이 유재수 감찰 중단 의혹 사건 관련 검찰의 기소 내용에 대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어제(20일) 공소장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변호인 명의로 발표됐고 조 전 장관은 이를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변호인단은 "수사 전체가 사상누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이 유재수 전 부시장이 억울할 수 있다는 연락을 받고 점검해 보고한 것은 정상적인 업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금융위 통보조치는 민정수석 재량 범위 안에 있고 박형철 전 비서관의 반대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검찰의 기소 내용이 허구임을 재판에서 하나하나 밝혀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조 전 장관의 징계 여부 등을 학교가 빠르게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대학의 교육 활동에 차질을 주면 안 된다는 겁니다.

또 "학칙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야 하고 교육자로서의 윤리적인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절제의 형법학 등을 강의하는 형사판례특수연구 수업을 봄학기에 열겠다고 밝힌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최하은 기자 , 박대권, 박수민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