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평택시의원 “집창촌 특화거리 만들자, 친구들 구경해” 발언 논란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매매여성 ‘유리관 속 인형’ 표현

동아일보

집창촌 거리. 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 평택시의회의 한 여성 시의원이 집창촌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하고 탈당했다.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평택시민에게 사과했다.

22일 평택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A 의원은 지난 15일 제209회 임시회 산업건설위원회 ‘통복지역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대한 의견청취 자리에서 평택역 인근의 이른바 ‘쌈리’라고 불리는 집창촌을 특화 거리로 만들자는 의견을 냈다.

A 의원은 성매매 업소 여성들에 대해 ‘유리관 속의 인형’으로 표현하며 “평택의 특화 거리, 역사가 있는 거리인데 꼭 없애야 하느냐. 친구들이 서울에서 오면 성매매 집결지 거리를 구경시켜준다”라고 말했다. A 의원은 “그것(집창촌)을 살렸으면 하는 내용도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동료 시의원들과 시 주무 부서 관계자들은 당황했지만, 별다른 논쟁없이 의견청취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후 발언 내용이 지역민들 사이에 퍼지고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이 되자 A의원은 사과문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을 찾아 탈당계를 제출했다.

A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평소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추진할 때 개발만이 우선이라는 의견보다는 도시의 특성과 해당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잘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잘못된 사례를 들어가며 주장을 펼친 것에 대해 머리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지역위원회도 입장문을 내고 “이 의원의 발언은 더불어민주당의 정강·정책과도 반하는 내용이지만 공인인 시의원의 그릇된 언행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시민 여러분께 유감과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의원 후보를 추천한 공당으로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시민의 보편적 생각과 뜻에 어긋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