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86893 0182019060952986893 01 0104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60069563000 1560074896000 popular

[인터뷰] "총선 여론조작 안돼…`드루킹방지TF` 곧 출범"

글자크기
매일경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매일경제와 인터뷰하고있다. [이승환 기자]

"드루킹 댓글 조작처럼 여론을 왜곡하는 행위는 절대 없어져야 합니다. 당 차원에서 '여론 조작 및 선거 조작 방지 태스크포스(드루킹 방지 TF)'를 출범해 제2의 드루킹이 나오지 않게 하겠습니다."

11일로 취임 6개월을 맞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내년 21대 총선 전략과 관련해 이른바 '드루킹 방지 TF' 출범을 첫손가락에 꼽았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7일 국회에서 매일경제와 인터뷰하며 "하루하루 독립운동을 하는 마음"이라고 대여 투쟁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경제 실정으로 국민 살림과 기업 환경이 어려워졌다"며 한국당이 대안으로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 △국민 부담 경감 3법 △경영 활성화법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당 소속 인사들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우리 스스로 조심해야 한다"면서도 "부당한 것에 대해서는 얘기하는 게 맞는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내년 총선 구도는 어떻게 전망하나.

▷제일 걱정되는 것은 여론 조작과 선거 조작이다. 우리 당이 드루킹 방지법을 당론으로 추진하는데, 더불어민주당은 절대 안 받겠다고 한다. 드루킹의 엄청나고 화려한 효과에 대한 향수에 빠져 있고, 호시탐탐 다시 이용하겠다는 의도다. 조만간 원내에 '여론조작 및 선거조작 방지 TF'를 띄울 것이다. 바닥 민심은 정부·여당에 대해 엄청 나빠졌다.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데.

▷국회를 빨리 열고 늦게 열고가 중요한 게 아니다. 선거법이 이대로 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지난 5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김종민 민주당 간사가 소위 개최를 강행하는 것을 봐라. 선거제 개편을 그냥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안 한다고 하더라도 철회에 준하는 합의 처리 약속을 해줘야 한다. 민주당이 국회를 열어서 처리하고 싶은 게 추가경정예산이다. 그러나 추경안을 들여다보면 우리가 동의해 줄 이유가 없다. 급한 재난 피해 주민을 지원하는 것은 예비비로 할 수 있다. 이번 추경은 총선용 선거자금을 대주는 추경이다. 동의할 수 없다.

―경제가 어렵다고 난리인데, 한국당은 대안이 있나.

▷당 차원에서 경제 살리기 패키지 법안을 준비 중이다. 우선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은 최저임금 산정 시 주휴시간 미산입, 노사 합의 시 주휴수당 예외 처리 등이다. 탄력근로제는 단위기간 연장과 함께 예외 업종 확대 등 규제를 더 풀어줘야 한다. 경영 활성화법은 가업 승계를 유연하게 할 수 있게 승계자 의무 규정 적용 기간을 줄이고, 조세 감면 혜택을 확대하는 방향이다. 법인세율을 내리는 법안도 준비 중이다.

―잇따른 '막말 논란'이 당 지지율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황교안 대표가 '반성하고 고치자'고 한 것에 동의한다. 그러나 우리가 여당과 언론의 '막말 프레임'에 갇힌 부분이 분명히 있다. 우리 스스로 조심해야겠지만 그렇다고 우리 입을 닫을 수는 없는 문제다. 부당한 것에 대해서는 얘기하는 게 맞는다. 막말은 민주당이 우리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았다. 그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귀태(태어나지 않아야 할 사람)'라고 말했고, 비속어를 써서 박 전 대통령을 비하한 적도 많다.

―문재인 대통령의 '김원봉 발언'이 논란인데.

▷경제 실정과 외교 실정을 가리기 위해 김원봉 논란을 의도적으로 좌파와 우파 간 이념 전쟁으로 몰고 가서 싸우자는 게 아닌가 싶다.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6·25 전쟁 당시 북한 노동상을 역임한 김원봉에 대한 서훈은 대한민국 체제 정당성을 부정하는 것이다. 도저히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단호히 맞서겠다.

―제1야당 원내대표로 6개월간 소회는.

▷하루하루가 독립운동하는 마음이다. 민주당과 청와대가 자신들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다가 이제는 한국당에 추월을 느끼는 때가 되자 강하게 반발하면서 총선 모드로 조기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한때 베네수엘라를 배워야 한다고 했다. 대한민국을 베네수엘라처럼 돌이킬 수 없는 길로 가지 않도록 막는 게 지금 야당 책무다.

[김명환 기자 /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